개나리✨

장애 안내

공지사항

티스토리 기반으로 운영되는 개나리✨의 서비스 제공자인 티스토리의 서버 문제로 인하여 3일 밤 11시 경 부터 개나리✨ 및 티스토리 기반 모든 블로그 및 사이트의 접속이 원활하지 않는 문제점이 발생되고 있습니다.

개나리✨가 해결할수 있는 문제가 없기에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상황입니다.


양해 바랍니다.


참고) (9/3) 티스토리 블로그 접속 장애 안내


먹는 샘물도 씨그램?, 그건 아닌것 같은데..

일기
오늘은 오랫만에((약 일주일 만에) 자전거를 탔다. 그런데 오늘따라 자전거 운아 안따라 주는지 자전거들이 다 의자가 이상하거나 브레이크가 안맞거나 해서 고생했다...

물을 세병이나 마셨는데...

한병을 마시고, 목이 너무 말라 또 마시려고 편의점에 들어 갔는데.. 씨그렘이 1+1란다.. 물론 500원 생수 보단 비싸지만 그래도 1+1이니까..

생수 병이나 라벨은 참 맛있게 생겼지만.. (당연히) 맛은 다른 생수와 크게 차이가 없었다.. 아무튼 병의 모양이나 병 색갈, 라벨은 정말 먹음직 스럽게 되어 있었다.

개인적으로 사이다는 좋아해도 탄산수는 별로 좋아하지 않기에.. 씨그램이 어떤 맛인지는 모르겠으나.. "먹는 샘물도 씨그램"이라는 차승원 배우의 말은 맞지 않는 것 같다..

(사진은 구글검색)


정부여당이 침묵하는, 그래서 꼭 알아야만 하는..

일기



본 블로그에서는 웬만하면 정치이야기를 안 하려고 합니다. 하지만 이 것은 정치이야기이기 이전에, 우리의 삶과 관련된 것이며 희생자의 억울함이 담긴 것이기에.. 아래 자료 속 내용을 한번 읽어 보십시오.


더보기


※ 길거리에서 받은 팜플렛을 스캐너로 스캔한 것이므로 다소 화질이 떨어 질수 있습니다.



제1회 개나리✨ 초대장 배포

분류없음

제1회 개나리✨ 초대장 배포 안내


초대장 배포가 종료되었습니다. 다음 초대장을 기다려 주시기 바랍니다. 성원해 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개나리✨에서는 티스토리에 입문하고자 하시는 분들 중 추첨을 통해 5분께 티스토리 초대장을 드리고자 합니다. 아래 사항을 확인하시고 이곳에서 초대장을 신청해 주시기 바랍니다.


<초대장 신청 양식 (아래 양식대로 입력해 주세요.)>


<티스토리 초대장 신청서>


1. 운영하려는 블로그의 주제 :

2. 기존에 운영하던 블로그 주소(있을 경우) :

3. 한달에 평균적으로 블로그에 올릴 예정인 글 수 (과거 블로그를 운영했었다면, 그 당시의 기준으로) : 

4. 연락 가능한 이메일 주소 (티스토리 아이디로도 사용됩니다.) :

5. 간단한 각오 :



위 초대장 신청서를 블럭 복사 하셔서 이곳의 글쓰기 란에 '비밀글'로 작성하시면 됩니다.


신청하신 분들중, 5분을 선정하여 적으신 이메일로 초대장을 보내 드립니다. (※ 초대장을 보내드릴 뿐만 아니라 로그인 아이디로도 사용되니 반드시 실제 사용하는 이메일 주소를 적어 주세요.)



<주의 사항>


0. 초대장 지급후 3일 이내에 티스토리에 가입하지 않으시면 지급된 초대장은 회수 됩니다.

1. 초대장 당첨후 발생되는 모든 문제는 개나리에서 책임지지 않습니다. (당첨 이후라도 스팸블로그 등으로 운영될 경우 티스토리에 신고 됩니다.)

2. 혹여 초대장이 스팸메일로 분류되는 경우가 있으니 스팸메일을 확인 하세요.

3. 초대장 당첨 여부와 관계 없이 5분이 모두 선정된 이후에는 신청서 작성 글은 삭제 됩니다. (당첨이 되어도 삭제, 당첨이 안되도 삭제)

4. 이 글을 제대로 읽으실수 있다면 아직 초대장이 남아 있는 것이니 신청하세요!

안녕 여름..

일기
찌는 듯한 더위.. 이승에서 미리(?) 경험한듯한..
"아! 지옥이 이런 느낌이겠거니.."를 간접적으로 느끼게 해준

찌는 듯한.. 그래서 고생했던 여름이 가고..

언제 올까 했던 가을이 왔다..

씻고나와 선풍기를 틀면 시원했던 순간은 나 몰래 가고..
이젠 선선함을 넘어 서늘하기까지 하다..

"가을하늘~ 공활한데 높고 구름 없이~"란 우리네 애국가 노래 가사처럼 이젠 구름도 맑고 하늘도 높아진 느낌이다..

이제 곧 가을도 아름다움에서 쓸쓸함으로 변하고..

차디찬.. 쓰리디 쓰린 겨울이 오겠지..

매년 똑같이 반복되는 계절이지만...

매년 느낌이 색다른 이유는 무엇일까..?

잘가! 여름!

오늘의 선곡 : (1) 김연우 - 바람 어디에서 부는 지 (2) 서태지 - Zero


이전 1 2 3 4 다음